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  협회

최대집 의협회장, 원희룡 지사 찾아 강력 항의

진료거부권 없는 의사, 내국인 역차별 문제 제기

윤혜진 기자yhj@healthi.kr 입력 : 2018-12-06 19:21  | 수정 : 2018-12-06 19:33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최대집 의협회장은 6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만나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와 관련해 강력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사진=의협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제주 내 국내 첫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의 개설 허가 결정에 대해 강력 비판했다. 

 

최대집 회장은 녹지국제병원이 내국인 진료까지 맡게 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최 회장은 "의료법 제15조에서 의사는 정당한 사유 없이 환자 진료 거부를 할 수 없다고 돼 있다"며 "이러한 의사의 직업적 책무성이 있는데, 과연 외국인만 진료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예를 들어 내국인 환자가 응급상황 등으로 녹지국제병원에 방문했을 경우 다른 병원으로 전원하는 과정에서 사망 또는 다른 중한 질환 발생 등 문제가 생겼을 때, 영리병원에서 근무하는 의사들이 법적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게 될 것이란 점이다.

 

그는 "최근 진료의사 구속사태 등을 미뤄볼 때 의사가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고, 법원은 의료법(진료거부 금지 조항)을 잣대 삼아 의사에게 죄를 물을 수 있다"고 했다.

 

무엇보다 건강보험제도의 내실화가 중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최 회장은 “영리병원 개설 허가 이전에 기존 건강보험제도의 내실화가 선행돼야 한다. 법적으로 건강보험제도가 내실화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강화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우리 의료현실 자체가 영리병원을 견제하고 반대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우리나라 의료 현실은 동남아시아 등에서 값싼 의사를 수입해야 할 정도로 심각하다. 건강보험제도에 문제가 많다 보니 핵의학과의 경우 올해 전공의 모집 결과 1명밖에 지원하지 않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러다가 10년 후에는 핵의학과 전문의가 없어질 위기에 놓여 있다. 적정한 수가가 보장이 되도록 해 미달되는 전공의가 없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최 회장은 6일 제주도청을 찾아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만났다. 이 자리에서 그는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 반대 입장을 분명히 전달했다.

 

원희룡 도지사는 “의협이 제기하는 문제를 충분히 이해한다. 충분히 보완하는 장치를 만들었고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 “앞으로 조례 제정이 남아있는데 의협과 의사회에서 전문가적 의견과 자문을 많이 해주면 적극 반영하겠다. 내국인 피해 없도록 하겠고 진료범위를 넘어 내국인을 진료할 경우 개설허가를 취소할 것"이라며 "의협 주장대로 건강보험제도 내실화를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yhj@healthi.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