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  정책

[현장] 장기·조직기증 급감... "심정지환자 기증 합법화 추진돼야"

윤혜진 기자yhj@healthi.kr 입력 : 2018-12-06 19:48  | 수정 : 2018-12-06 19:48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조원현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은 6일 광화문 설가온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장기 기증 감소에 따른 대책에 대해 말했다.
사진=헬스앤라이프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국내에서도 심정지 환자로부터의 장기기증을 합법화하기 위한 법개정이 논의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조원현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은 6일 광화문 설가온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장기 기증 감소에 따른 대책의 일환으로 심정지 환자에서의 장기기증을 합법화 카드를 꺼냈다. 

 

4일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올해 국내 뇌사 장기 기증자는 12월까지 총 428명으로 2016년 573명, 지난해 515명에 이어 2년 연속 감소했다. 뇌사자 장기와 별개로 피부나 각막 등 조직 기증자 수도 2016년 285명에서 지난해 128명을 거쳐 올해 105명으로 2년 전의 절반 수에도 미치지 못했다. 

 

조 원장은 "국내에서는 뇌사 상태에서만 장기기증이 가능하게 돼 있고, 심정지 상태에서의 장기적출은 뇌사진단 중 심정지발생환자 외에는 불가능 하다. 그러나 최근 5년간 이식 선진국들의 통계를 보면 심정지상태에서의 장기기증이 지속적으로 증가해 전체 이식의 2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원장은 "심정지 상태가 회복 불가능함을 증명하기 위한 여러가지 검사와 이 상태에서 적출한 장기의 기능을 최대한 유지하기 위한 여러가지 가이드라인이 임상현장에서 적용되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심정지 환자로부터의 장기기증을 합법화하기 위한 법 개정이 논의돼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일부 연명의료 중단 환자의 경우 본인이 기증을 원했더라도 장기기증이 불가능하게 돼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yhj@healthi.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