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  의료인/병원

서울의료원, 직장괴롭힘에 간호사 목숨 끊어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1-11 13:01  | 수정 : 2019-01-11 13:01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서울의료원의 한 간호사가 직장 내 괴롭힘으로 인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서울지부 새서울의료원분회는 11일 성명을 통해 “서울의료원에서 5년간 근무를 했던 모 간호사가 지난 5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며 진상조사와 후속대책을 강력 촉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고인은 지난 2013년 3월 서울의료원에 입사해 병동에서 5년간 근무 했으며 2018년에는 친절스타로 선정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달 18일 간호행정부서로의 부서이동 이뤄졌 12일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고인은 목숨을 끊기 전 행정부서 내부의 부정적인 분위기와 본인에게 정신적 압박을 주는 부서원들의 행동에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고 전해졌다.

 

고인이 유족들에게 남긴 유서에는 “내가 죽어도 병원 사람들은 조문받지 말아 달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서울의료원이 진상조사를 제대로 하기는커녕 고인의 사망을 의료원 내 노동자들에게도 숨기려고 했다는 의혹이 있다”면서 “서울의료원 노동자들은 SNS 등을 통해서 고인의 사망소식을 듣다가 9일 새서울의료원분회가 추모 대자보를 붙인 후에야 공식적으로 상황을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노조는 서울의료원이 의료원장 면담을 요청하는 유가족을 바로 만나주지 않고 시간을 끌었으며 사망에 대한 진상조사나 책임자 처벌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고 있다고도 했다.

 

이들은 “지금 당장 철저한 진상조사를 시작하라. 고인의 부서이동이 결정된 과정, 부서이동 후 간호행정부서에서 있었던 상황, 고인의 사망 후 의료원 측의 부적절한 대응 등이 모두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가족 의견을 존중해 진상조사를 통해 밝혀지는 내용에 따라 책임자 처벌 등 후속조치를 마련하라”며 “진상조사로 병원의 부조리함이 드러난다면 가해당사자는 물론이고 의료원 전체 관리책임이 있는 서울의료원장과 서울시도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다시는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진상조사 결과에 따른 재발방지대책을 노동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마련하라”면서 고인과 유가족의 억울함을 풀고 직장 내 괴롭힘을 뿌리 뽑을 때까지 노조는 유가족과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간호사 #서울의료원 #태움 #직장내괴롭힘 #유서 #진상조사 #간호행정부서 #재발방지대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