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  제약/바이오

한미약품그룹, 투명성 제고... 상장 계열사에 감사위 설치

한미사이언스·한미약품·JVM에 일괄 구성

정연주 기자 입력 : 2019-02-11 16:23  | 수정 : 2019-02-11 16:23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한미약품

 

[헬스앤라이프 정연주 기자] 한미약품그룹이 계열사 투명성 강화에 나선다.

 

한미약품그룹은 한미사이언스와 제이브이엠 등 지주회사와 계열사 2곳에 새롭게 감사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감사위원회는 회사 업무 감독과 회계 감독권을 갖고 있는 이사회 내 위원회다. 이번 결정은 각 회사별 경영에 대한 균형과 투명성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주 사업회사인 한미약품은 이미 감사위원회를 두고 있다.

 

그동안 국내 주요 기업들은 상법상 업무 감시기구인 감사제도를 운영해 왔다. 단독 기관임에도 감사 선임과 해임 과정에서 대주주 또는 최고 경영진의 영향력을 배제할 수 없어 실효성 있는 감사 운영 방안에 대한 필요성이 사회적으로 논의됐다.

 

한미약품그룹은 “한미약품과 한미사이언스, 제이브이엠 3개 회사는 직전연도말 자본총액이 2조원 미만으로 감사위원회 의무 설치 대상에서 제외되지만 합리적이고 투명한 경영, 균형감 있는 의사결정을 위해 감사위원회를 선제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글로벌 제약기업으로 도약하는 한미약품그룹의 모든 시스템을 선진화 하고 투명한 감사를 통한 신뢰경영에 한 걸음 더 다가서기 위한 조치”라며 “글로벌 신약개발과 투명한 경영으로 한미약품그룹에 대한 고객들의 신뢰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jyj@healthi.kr

 

#헬스앤라이프#정연주기자#한미약품그룹#한미사이언스#제이브이엠#한미약품#감사위원회#설치#제약기업#글로벌제약#계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