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건강/질병  >  건강

'낙상 은폐 신생아 사망' 분당 차병원, 경찰 수사 착수

송보미 기자 입력 : 2019-04-15 19:43  | 수정 : 2019-04-15 19:43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분당차병원

 

[헬스앤라이프 송보미 기자] 분당차병원에서 의료진의 과실 가능성이 높은 신생아 사망 사고를 은폐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분당 차병원 산부인과 의사 A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소아청소년과 의사와 부원장 등 8명을 증거인멸 혐의로 입건했다.

 

지난 2016년 산부인과 의사 A씨는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신생아를 옮기다 떨어뜨렸고 이후 소아청소년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곧 숨겼다. 

 

이후 병원측은 신생아를 떨어뜨린 사실을 부모에게 숨긴 채 사망진단서에 사인을 '외인사'가 아닌 '병사'로 기재해 부검없이 화장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분당 차병원 측은 "미숙아를 인큐베이터로 서둘러 옮기려다가 아이를 떨어뜨린 것은 사실이지만 태반박리와 태변흡입 등 다른 위급한 상황이 있었던 만큼 직접 사망 원인이 아니라는 판단 하에 (사인을)결정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bmb@haelthi.kr

 

#분당차병원 #신생아사망 #신생아사망은폐 #분당차병원의료사고 #신생아사망사건 #의료사고 #분당의료사고 #서울지방경찰청 #헬스앤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