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기사박스  >  현장

[현장] “약물요법관리, 결국 환자 중심으로 움직여야”

서울약대 이주연 교수 ‘약물요법관리 서비스와 약사 역할’ 주제발표

김세영 기자 입력 : 2019-05-31 06:51  | 수정 : 2019-05-31 06:51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30일 서울대병원에서 열린 심포지엄에서 서울약대 이주연 교수가 '약물요법관리 서비스와 약사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헬스앤라이프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결국 핵심은 환자다. 의료진을 놓고 환자를 왔다갔다 하는 것이 아니라 환자를 중심으로 움직여야 한다.”

 

서울대학교병원 약제부와 공공보건의료사업단이 주최한 심포지엄이 30일 오후 서울대학교병원 삼성암연구동 강당에서 열렸다. 이번 심포지엄은 ‘다약제사용 환자의 약물사용 최적화를 위한 약사의 역할’을 주제로 열렸다. 이날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이주연 교수는 ‘약물요법관리 서비스와 약사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했다.

 

다약제(Polypharmacy)란 5개 이상의 약제를 병용하는 경우를 말한다. 특히 노인의 경우 이보다 많은 10개 이상의 약제를 병용하는 경우가 잦다. 전 세계적으로 노인 환자의 다약제 사용은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노인의 약 40%가 5개를 초과해 처방약을 복용하며 20%는 10개 초과 처방약을 복용하고 있다. 하지만 이중 흔히 사용되는 5개 약제 중 1개 정도는 부적절한 약제다. 노인의 50% 이상은 최소 하나의 불필요한 약제를 복용하는 것이다.

 

이주연 교수는 “고령사회가 되면서 이러한 문제는 더욱 심해질 것이다. 노인은 일반 성인(청장년층)과 달리 여러 생리적 기능의 변화로 똑같은 약을 복용하더라도 부작용을 경험할 가능성이 높다. 이 때문에 약사는 조금 다른 시각으로 약제가 안전한지 봐야 한다. 실제 처방시 기본 가이드라인만 지켜도 5개는 훌쩍 넘는다. 약의 개발과 가이드라인의 발전으로 다약제는 점점 더 늘고 있다. 무엇보다  불필요한 약의 사용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렇듯 노인에서 사용이익보다 위해가 더 커 주의해야 하는 의약품 또는 투여가 적절치 않은 의약품을 ‘잠재적으로 부적절한 의약품(Potentially Inappropriate Medication·PIM)’이라고 한다. 국내에 경우 노인장기요양시설에 입소 중인 65세 이상 노인 52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PIM 복용 비율은 58.2%에 이른다. 이 교수는 “PIM 사용 시 ‘실제 임상적으로 문제 되는가’에 관한 질문은 다수 연구를 통해 의료비 및 재입원율 증가, 응급실방문 또는 사망확률과의 연관성 등 연구를 통해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약물요법 관리가 중요한 만큼 약사들의 책임도 커진다. 약료(임상약제서비스)란 약사가 환자의 증상 경감 및 해소, 질병의 관리 및 치료, 질병 예방,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수행하는, 명확한 임상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서 개별 환자에게 안전하고 효과적인 약물요법을 책임감 있게 제공하는 서비스를 의미한다. 이주연 교수는 “그만큼 약사가 관여하고 책임진다는 의미로 그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제 해결을 위해선 약물조정 서비스(Medication Reconciliation)도 필요하다. 이는 한 의료환경에서 다른 의료환경으로의 이행시점에 이뤄지는 서비스다. 궁극적으로는 모든 환자에서 치료 이행의 모든 접점(입원, 전원, 퇴원)에서 약물 이상반응 예방을 목표로 한다. 2005년 미국 의료기관 인증평가원은 국가환자안전목표(National Patient Safety Goal, NPSG)로 약물조정 서비스를 도입했다.

 

이주연 교수는 “정확하고 완전한 약력 작성, 현재 복용하고 있는 약물요법과 치료접점에서의 오더와 비교 등을 통해 불일치를 확인하고 해소하는 서비스”라면서 “해당 서비스는 아직 우리나라에서 확장되지 않았다. 많은 병원에서 조금씩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이날 약물요법관리의 다수의 해외사례를 설명하면서 “결국 핵심은 환자다. 의료진을 놓고 환자를 왔다갔다하는 것이 아니라 환자를 중심으로 움직여야 한다. 이것이 연속적으로 이어지려면 전문가 간 협력이 필요하다. 약사가 제 역할을 잘 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만들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ksy1236@healthi.kr

 

#환자 #의료진 #서울대학교병원 #약제부 #공공보건의료사업단 #심포지엄 #삼성암 #연구동 #다약제 #약물사용 #최적화 #약사 #역할 #이주연 #약물요법관리 #고령사회 #가이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