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  의료인/병원

공공보건의료대학원 부지 확정... 내년 6월 착공

남원의료원 인근 6만4천여㎡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8-30 15:30  | 수정 : 2019-08-30 15:30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남원시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남원시는 공공보건의료대학원 부지를 확정하고 토지소유자에 대한 협의매수를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확정된 부지는 현재의 남원의료원 옆 시유지 1만5000㎡와 남원의료원 맞은편의 사유지 4만9000여㎡ 등 총 6만4000여㎡다.

 

남원시는 그동안 후보지 선정 후 토지소유자 및 이해관계자에게 보상설명회를 개최했으며 대학설립 필수절차인 도시계획시설 결정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복지부는 대학설립 기본계획용역을 진행하고 있으며 내년 예산으로 학교 및 기숙사 설계비 9억원을 반영했다.

 

남원시는 보상전문기관인 한국감정원과 보상업무 위・수탁계약을 체결해 토지 등의 감정평가를 완료했고 소유권 이전등기 및 공탁업무를 수행할 법무사를 선정하는 등 부지매입을 진행하고 있다. 연말 안에 매입작업을 마무리하고 내년 6월엔 착공하겠단 계획이다.

 

남원시는 “본격적으로 부지매입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전 국가적으로 의료취약지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공공의대 설립에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하고 있는 공공의대는 정원 49명으로 출발해 국가균형발전과 공공의료정책 강화에 발맞춰 낙후된 지역 의료격차 해소에 필요한 공공의료인력을 양성하게 된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남원시 #남원의료원 #공공보건의료대학원 #정원49명 #공공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