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  의료산업

㈜시지바이오, 기질혈관분획(SVF) 자동추출기기 ‘셀유닛(Cellunit)’ 인도네시아 품목 허가 획득

오영택 기자 입력 : 2020-12-16 13:17  | 수정 : 2020-12-16 13:17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시지바이오가 인도네시아 미용 의료기기 시장을 공략한다. 재생의료 전문기업 시지바이오(대표이사 유현승)는 인도네시아 보건부(Ministry of Health, MOH)로부터 기질혈관분획(SVF) 자동추출기기 ‘셀유닛(Cellunit)’의 품목 허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인도네시아에서 품목허가 받은 셀유닛은 의료진이 대상자로부터 추출한 지방조직에서 지방줄기세포 및 기질혈관분획을 원심분리기법을 이용해 분리, 정제하는 의료기기로 컴팩트한 사이즈 대비 높은 효율성을 지녔다.

 

기존에 의료진이 분리정제 과정을 직접 수행했던 것과 달리, 셀유닛은 버튼 하나로 분리정제 과정이 전자동 형태로 이뤄져 숙련자가 아니어도 버튼 하나만으로 모든 과정을 수행할 수 있다. 또한 수행자의 능숙도나 환경 등의 변수에 따라 변동폭이 큰 정제율을 일정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고 최소 50cc 지방만으로도 고농도 기질혈관분획 분리가 가능하다. 타 제품이 분리정제하는데 1~2시간이 소요됐던 반면, 셀유닛은 45분만에 분리정제가 가능해 소요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셀유닛은 국내 최초로 분리과정에서 GMP급 콜라겐 분해효소(Collagenase)를 사용해 품질과 안전성을 높였다. 또한, 역상 콘형태의 지방조직 원심분리용기(bowl)와 일체화된 밀폐형 튜빙카트리지를 적용해 경쟁 제품 대비 편리성과 세포 분리 정제 효율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시지바이오 유현승 대표는 “인도네시아는 세계에서 4번째로 인구가 많고 2025년 의료기기산업 규모가 3630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는 국가이다”며 “이번 인도네시아 보건부 품목 허가를 계기로 셀유닛 제품 공급과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인도네시아 미용 의료기기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하는데 노력할 예정이다.” 라고 밝혔다.

 

 

 

[헬스앤라이프 오영택 기자]
press@healthi.kr